"앞으로 닥칠 일 무서워해야"…강지환 성폭행 피해자가 받은 협박 문자

 
 
기사공유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검거된 배우 강지환(42·조태규)이 지난 12일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강지환(42·조태규)이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피해자들이 협박과 합의를 종용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채널A에 따르면 강지환이 구속된 이후 피해 여성들이 소속된 업체 관계자는 피해자들에게 지속해서 회유와 협박 메시지를 전송했다.

업체 관계자는 SNS 메시지를 통해 "오늘이 골든타임이다. 오늘 합의를 하는 것이 좋다. 강지환은 파산할 것이고 이제 잃을 것이 없는 사람이다. 강지환이 혐의를 인정하지 않으면 너희는 보상을 받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지환은 이미 잃을 것 다 잃었다. 무서울 것이 뭐가 있겠냐”며 “오히려 너희(피해 여성들)가 앞으로 닥칠 일을 무서워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재판에서) 너희에게 불리한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며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하면 기자들이 사진을 찍을 것이고 신분이 노출될 것이다. 그런 고통을 겪을 것이냐"라고 덧붙였다.

피해자들의 국선변호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이와 관련 "피해자들이 속해 있는 회사 관계자가 보낸 모바일 메시지에 부적절한 의견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돼 문제를 제기했다"며 "피해자들과 협의해 메시지를 보낸 관계자를 상대로 법적으로 대응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업체는 강지환 측에 피해 여성들의 집 주소를 알려주기도 했다. 피해 여성들이 강지환 측의 만남이나 합의 요구를 거절하자 업체 측은 “전화통화라도 하라. 만남에도 골든타임이 있다”며 “골든타임을 놓치면 어떤 보상도 못 받고 함께 무너질 수 있다”고 협박했다.

그러나 업체 측은 채널A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잘 모르겠다. 전화 안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지환 소속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 역시 “우리와는 상관없는 일”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메시지를 보낸 당사자가 누구인지는 현재까지 파악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추후 피해 여성 측 변호사가 보낸 의견서를 보고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앞서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5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소속사 외주 직원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직원 1명을 성폭행하고 또 다른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판사는 지난 12일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고, 강지환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지환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동생들(피해자들)이 인터넷이나 댓글을 통해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며 “오빠로서 이런 상황을 겪게 해서 미안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21하락 2.810:43 08/23
  • 코스닥 : 609.93하락 2.3210:43 08/23
  • 원달러 : 1213.70상승 6.310:4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0:43 08/23
  • 금 : 60.29상승 0.210:4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