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영국 연료전지 업체와 건물용 SOFC 개발 맞손

 
 
기사공유
15일 서울에서 진행된 SOFC 공동개발 협약식에 참석한 동현수 두산 부회장(왼쪽)과 필 콜드웰 세레스 파워 대표가 서명을 마친 뒤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 사진=두산
두산은 영국의 연료전지 기술업체인 ‘세레스 파워’와 5~20kW 규모의 건물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공동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날 서울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동현수 두산 부회장과 필 콜드웰 세레스 파워 대표 등이 참석했다. SOFC는 연료전지의 한 타입으로 다른 연료전지에 비해 전력 생산효율이 높고, 촉매가 저렴한 것이 장점이다.

동 부회장은 “SOFC 기술 전문업체인 세레스 파워와 손잡고 두산 연료전지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며 “두산은 꾸준한 연구개발과 투자를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연료전지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PEMFC, 20kW 이하)와 인산형 연료전지(PAFC, 440kW) 타입의 연료전지 기술을 보유한 두산은 앞으로 건물용 SOFC 이외에 발전용 SOFC 기술 확보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65상승 4.418:01 08/21
  • 코스닥 : 615.96상승 8.9518:01 08/21
  • 원달러 : 1202.50하락 5.818:01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8:01 08/21
  • 금 : 59.24상승 0.8418:01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