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광주 세계수영대회 유니폼 논란, 'KOREA'가 있을 자리에…

 
 
기사공유
수영대회 유니폼논란. /사진=뉴스1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유니폼 때문에 볼썽사나운 일이 벌어졌다.

지난 14일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승 경기에 출전하던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의 유니폼 뒷면에는 은색 테이프가 붙어 있었다.

통상적으로는 영문 국가명인 ‘KOREA’가 있을 자리였지만 국가명은 없고 은색 테이프로 무엇인가를 가린 듯 보였다.

이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했던 일 처리에서 비롯된 일이었다.

대한수영연맹은 후원을 맡고 있는 A사와 지난 1일 후원 계약을 체결했는데 대회 시작까지 2주도 남지 않은 상황이었기에 선수단 용품 제작에 차질을 빚게 됐다.

일단 선수들은 시중에 판매되고 있던 제품을 입고 세계선수권에 출전했다. 하지만 국가명도 없고 로고의 크기도 국제수영연맹(FINA)의 광고 규정에 맞지 않았다. 따라서 선수들은 후원사의 로고를 가리기 위해 은색 테이프를 붙였던 것이다.

대한수영연맹 관계자는 지난 15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후원사와 계약이 늦어지면서 준비과정이 부족했다”며 “문제되는 부분을 확인해서 로고를 가리고 ‘KOREA’를 넣어 경기에 나갈 수 있도록 했다”고 해명했다.

연맹은 논란이 일자 로고에 천을 대고 급하게 ‘KOREA’를 새긴 유니폼을 이날 지급했다. 연맹은 아직 선수촌에 입성하지 않은 경영 대표팀 등에도 ‘KOREA’가 적힌 유니폼을 지급할 계획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8:01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8:01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8:01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8:01 12/10
  • 금 : 63.74상승 0.72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