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태권도 국가대표 강설,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으로 배우 데뷔

 
 
기사공유
전 태권도 국가대표 강설(본명 강소희)이 배우로 변신한다.
©매그넘엔터테인먼트
강설의 소속사 매그넘엔터테인먼트는 16일 "강설이 넷플릭스가 제작하는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을 통해 배우로 본격 데뷔한다"고 밝혔다.

‘인간수업’은 한 모범생이 돈을 벌기 위해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 친구들과 주변 사람들이 의도치 않게 엮이면서 벌어지는 갈등과 사건, 인간성 상실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신예 진한새 작가가 각본을 쓰고, tvN ’무법 변호사‘, MBC ’개와 늑대의 시간‘,'결혼 계약' 등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한편 강설은 2016 아시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에 출전해 개인전과 페어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2관왕에 오른 바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8.47하락 29.8309:39 08/26
  • 코스닥 : 594.13하락 14.8509:39 08/26
  • 원달러 : 1218.40상승 7.809:39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09:39 08/26
  • 금 : 59.43하락 0.8609:39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