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여자 수구팀, 러시아전서 역사적인 첫골… 주인공은 경다슬

 
 
기사공유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예선 B조 대한민국-러시아 경기에서 대한민국 수구 역사상 첫골을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는 경다슬. /사진=뉴스1

대한민국 여자 수구 대표팀이 두 번째 경기에서 역사적인 첫골을 기록했다.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은 16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여자 수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러시아에 1-30(0-7 0-9 0-8 1-6)으로 패배했다.

하지만 이날 경다슬(18·강원체고)이 한국 여자 수구 역사상 첫골을 기록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1차전 헝가리와 경기에서 0-64로 역대 최다골 패를 당한 여자수구 대표팀은 2차전에서는 더욱 집념을 발휘했다. 한국팀은 8분씩 총 4피리어드(period)로 진행되는 경기에서 1피리어드 시작 1분만에 첫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끈질긴 수비로 상대의 공격 속도를 늦추며 버텼다. 

1피리어드가 2분여 남았을 때 한국팀이 던진 공이 러시아 팀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관중석에서는 함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1피리어드를 0-7로 뒤처진 가운데 2피리어드와 3피리어드에서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그러나 한국 선수들은 계속 실점하던 상황에서도 수구 강국인 러시아를 상대로 위협적인 슛을 던지면서 관중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여자 수구의 역사적인 골은 4피리어드에 나왔다. 경기 종료 4분여를 남긴 상황에서 경다슬이 오른쪽 측면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러시아 골문을 흔들었다. 이후 관중석에서도 함성이 터져나왔으며 '대한민국'과 함께 박수 응원소리도 더욱 커졌다. 

경기는 1-30 패배로 마무리됐지만, 1차전에서 헝가리에 0-64로 대패한 것과 비교하면 실점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 여기에 목표였던 '첫골'을 수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중학생 2명, 고등학생 9명, 대학생 1명, 일반부 1명 등 13명으로 구성된 우리나라 첫 여자수구 대표팀은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하기 위해 지난 5월 팀이 급조됐다. 그리고 지난 6월 2일에야 진천선수촌에서 공식 훈련을 시작했다.

그러나 사상 첫 대표팀 결성에 첫 세계대회 출전에 나선 선수들은 집념 끝에 사상 첫 득점에도 성공하면서 깊은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경다슬은 경기 직후 "너무 감동적이다. 골 차이를 줄이는 게 목표였는데 골까지 넣으니 너무 얼떨떨하다"며 쏟아지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매 경기마다 역사를 작성하고 있는 여자 수구 대표팀은 오는 18일 캐나다를 상대로 다시 한 번 득점에 도전하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8:01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8:01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8:01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8:01 12/10
  • 금 : 63.74상승 0.72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