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안 재가…25일 임기 시작 (상보)

 
 
기사공유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2시40분 윤 신임 검찰총장의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신임 총장의 공식 임기는 현 문무일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나는 오는 25일 오전 0시부터 시작된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 8일 윤 신임 총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으나 그의 위증 논란으로 여야가 대치하면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윤 신임 총장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지만 야당의 반대로 채택이 불발됐다.

재송부 요청기한이 지나자 문 대통령은 윤 신임 총장을 임명안을 재가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기한 내에 보고서가 제출되지 않으면 국회 동의 없이 대통령이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한편 윤 신임 총장이 임명되면서 현 정부 출범 후 보고서 채택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가 총 16명으로 늘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5:30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5:30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5:30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5:30 12/10
  • 금 : 63.74상승 0.7215:30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