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책'으로 만나는 카드 패키지 도입

 
 
기사공유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가 책 콘셉트의 새로운 패키지를 프리미엄 카드 라인에 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카드 패키지는 고객이 카드를 신청하면 카드와 함께 처음 받는 상품설명서와 약관, 상품에 따라 제공되는 바우처 등을 말한다.

현대카드 프리미엄 라인인 ‘더 블랙(the Black)’부터 ‘더 퍼플(the Purple)’, ‘더 레드(the Red)’를 신청한 고객은 상품설명서, 약관 등과 함께 상품별 ‘더 북(the Book)이 포함된 새로운 패키지를 받아볼 수 있다.

총 3권의 더 북은 각기 다른 디자인과 주제로 구성돼 있다. 더 블랙의 경우 ‘이노베이션&비즈니스(innovation & business)’, 더 퍼플과 더 레드는 각각 ‘디자인&트래블(design & travel)’과 ‘아트&패션(art & fashion)’을 주제로 한 콘텐츠를 담고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카드 패키지 개봉은 고객과 카드사가 처음 만나는 순간"이라며 "책이라는 새로운 형식을 통해 카드 패키지가 일회성 소모품이 아닌, 오랜 기간 회원 곁에서 각 상품이 추구하는 가치를 전달하는 매개체가 될 수 있도록 변화시켰다"고 말했다.

현대카드는 오는 8월 한 달간 서울 교보문고 강남점에서 프리미엄 카드의 새로운 패키지와 더 북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운영한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