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 이혼 심경 토로 "세번 한 이유는…"

 
 
기사공유
이상아. /사진=MBN '모던패밀리'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상아가 이혼에 대한 심경을 드러냈다.

최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모던패밀리'에서는 배우 이상아와 박원숙이 결혼에 얽힌 이야기를 털어놨다.

26살에 첫 결혼을 한 이상아는 "도피성 결혼은 안되는 것 같다"며 "그 당시에는 집에서 나가면 좋을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원숙이 "'도'자가 들어간 건 무조건 안 된다"며 공감했다.

이어 이상아는 "가족에 대한 기대가 컸다"며 "두번째 결혼도 깨지고 나니 '아이가 더 크기 전에 아빠라는 사람을 만들어줘야겠다' 싶은 마음에 세번째 결혼을 했다"고 조심스레 결혼을 결심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결국 세번의 이혼을 겪은 이상아는 "사람들이 '생각 없이 결혼했다'고 말하는 게 싫다. 평범한 가정을 꾸리고 싶은 게 꿈일 뿐"이라고 강조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2.85상승 1.8412:13 08/23
  • 코스닥 : 612.13하락 0.1212:13 08/23
  • 원달러 : 1212.60상승 5.212:1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2:13 08/23
  • 금 : 60.29상승 0.212:1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