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첫 진정, MBC에서 나왔다

 
 
기사공유
MBC 16,17 사번 해직 아나운서들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직장 내 괴롭힘 진정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른바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으로 불리는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 첫날인 16일, 문화방송(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사측을 고용노동부에 진정했다. 

MBC 16·17사번 계약직 아나운서 7명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사측의 직장 내 괴롭힘 행위로 인해 정신적, 육체적으로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다"며 "이 사건을 면밀히 수사해 엄중하게 시정조치 해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냈다.

이들 아나운서는 MBC가 노사 갈등을 겪던 지난 2016년과 2017년에 채용된 계약직들이다. 이들은 2017년 12월 최승호 사장이 취임되면서 지난해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으며, 이후 사측과 해고의 적절성 여부를 두고 다툼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이날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부가 제시한 7가지 유형의 직장 내 괴롭힘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측이 정당한 이유 없이 업무 능력이나 성과를 인정하지 않거나 조롱하고 ▲훈련·승진·보상·일상적 대우 등에서 차별하며 ▲일을 거의 주지 않거나 ▲정당한 이유 없이 업무 관련 중요한 정보제공이나 의사결정 과정에서 배제하며 ▲개인사에 대한 뒷담화나 소문을 퍼뜨리고 ▲집단 따돌림과 ▲업무에 필요한 주요 비품을 주지 않거나 인터넷 사내 네트워크 접속을 차단하는 유형의 괴롭힘도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선영 아나운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늘부터 직장내 괴롭힘 방지법이 시행되는데, 우리의 부당한 상황을 사회에 호소하고자 왔다"며 "회사와 대치국면으로 가는 것 같아 안타깝지만 결국 회사와 해직아나운서들이 하나가 될 수 있는 아픈 발돋움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류하경 변호사는 "MBC의 이 같은 행위는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된다"며 "이로 인해 한창 일할 나이의 해직 아나운서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운동가인 한석호 전 민주노총 사회연대위원장도 "최 사장이 MBC 사장으로 취임하면서 이제 제자리를 잡겠구나 생각했지만, 정규직이 약속된 계약직 아나운서들에 대해 부당해고 조치를 취했다"며 "이들도 방송인, 언론인으로 자기 역할을 해야 하는데 부당해고를 하소연하고 있는 현실이 서글프다"고 밝혔다. 

박진 다산인권센터 상임활동가는 "광장에서 공정방송을 만들자며 함께 했던 MBC가 똑같은 인권침해를 하고 있다는 것이 가슴 아프다"며 "이들은 회사에서만 괴롭힘을 당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에서도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회사부터 이들에 대한 괴롭힘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들 아나운서들은 지난 3월 서울서부지법에 해고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하면서 근로자 지위 보전 가처분을 신청했고, 법원은 5월21일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가처분 인용 이후인 5월27일부터 회사에 출근했으나 별도의 공간을 배정받고 사내망 접근을 통제받았다는 것 등이 이들의 주장이다. 해고무효 확인 소송은 진행 중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