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직장 괴롭힘 폭로 합류 "양치컵 안쓴다고 '못배웠냐' 소리…"

 
 
기사공유
MBC 아나운서 출신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MBC 아나운서 출신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오늘(16일) 시행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과 관련해 자신이 과거 겪은 일을 폭로했다. 

배현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란게 시행된다니 많은 생각이 든다. 지난 2012년 MBC뉴스데스크 메인앵커였던 저는 당시 민주노총 언론노조의 장치파업에 '동의 못한다' 반기를 든 적이 있다"며 지난 2012년 노조 파업 중 노조 탈퇴 후 겪은 갈등을 언급했다. 

그는 "(당시) '감히 어리고 연차 낮은 여자 아나운서 주제에' 라는 말을 들었다"면서 "이후 양치컵을 안 쓴다고 '못 배웠냐'며 부모 가정교육 운운하더니 양치대첩 소설로 돌연 민주투사가 된 고참 선배와 중년 나이에 낯부끄러운 피구 대첩을 퍼트리며 뒷걸음질로 부장 타이들을 잡은 한 중년 남자 아나운서의 2017년을 회상한다"고 폭로했다. 

이어 배현진 위원장은 "여기에 대세라는 이름으로 보신을 꾀한 이들은 더 많다"며 "뉴스 준비하며 굵은 소금을 맞고 북과 꽹과리로 위협하는 떼굿에 깜짝 놀랐던 그 순간을 떠올리며 여태 몸서리친다. 퇴근길 차량 보닛에 올라와 뛰며 집 지하 주차장 기둥에 숨어 카메라로 뭐든 찍어보려던 그들을 회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죄는 부메랑처럼 돌아간다 하기에 그저 지켜보며 그 전에 회심하고 반성하길 기대한다"며 "결국 누구든 뭘 했든 이 땅에서 국가 생존의 희비를 함께 겪어야 할 동시대의 미생일 뿐이기 때문"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배현진 위원장은 지난 2008년 MBC에 입사해 뉴스데스크 앵커를 지내다 2012년 시작한 MBC 노조 파업 도중 노조를 탈퇴하고 앵커로 복귀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2017년 최승호 사장이 취임하면서 앵커직을 내려놓고 2018년 3월 퇴사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