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커피전문점 텀블러, 외부표면서 납 검출

 
 
기사공유
유명 커피전문점과 대형 유통업체의 일부 보온·보냉 텀블러의 외부 표면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돼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페인트 코팅 텀블러 24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의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유해물질 함유 시험결과, 조사대상 24개 중 4개(16.7%) 제품의 용기 외부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납이 4078㎎/㎏에서 최대 7만9606㎎/㎏ 수준으로 검출됐다.
사진=한국소비자원

엠제이씨에서 판매한 '리락쿠마 스텐 텀블러(얼굴, 350㎖)'에서 7만9606㎎/㎏, 파스쿠찌에서 판매한 '하트 텀블러'에서 4만6822㎎/㎏, 할리스커피에서 판매한 '뉴 모던 진공 텀블러'(레드)에서 2만6226㎎/㎏, 다이소에서 판매한 'S2019 봄봄 스텐 텀블러'에서 4078㎎/㎏의 납이 검출됐다.

4개 업체는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자발적으로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했다.

금속(스테인리스) 재질 텀블러의 경우 표면 보호나 디자인 등을 위해 용기 외부 표면을 페인트로 마감 처리한 제품들이 다수 판매되고 있는데, 식품 용기 외부 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기준을 두고 있지 않은 점은 문제라고 소비자원은 지적했다.

텀블러는 성인뿐만 아니라 어린이도 사용하는 제품으로 표면 코팅된 페인트에 납이 함유되어 있을 경우 피부·구강과의 접촉, 벗겨진 페인트의 흡입·섭취 등을 통해 인체에 흡수될 수 있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텀블러 등 페인트 코팅 식품용기 외부 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관리 기준의 마련을 요청할 예정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