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용 만남·결혼용 만남 따로 있다… 남 가정환경 vs 여 사회적 신분

 
 
기사공유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6월 25일부터 7월 7일까지 미혼남녀 총 402명(남 177명, 여 2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애와 결혼의 상관관계’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이에 따르면 남녀 10명 중 6명(61.2%)은 연애 상대와 결혼 상대를 구분한다고 답했다.

연애 상대와 결혼 상대를 구분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남녀 모두 ‘성격, 가치관’(38.3%)을 꼽았다. 남성은 ‘가정 환경’(24.3%), ‘재산, 재력’(10.7%)을, 여성은 ‘사회적 신분, 직업’(17.8%), ‘가정환경’(17.3%)을 각각 2, 3위 답변으로 선택했다.

연애만 하고픈 나에게 애인이 갑작스럽게 결혼 얘기를 꺼낸다면 ‘결혼은 아직인 것 같은데’(28.1%)라는 반응이 1위였다. 그 다음 ‘생각할 시간을 갖자고 한다’가 19.7%로 2위, ‘결혼을 고민한다’가 15.2%로 3위였다.

반대로 나는 결혼을 하고 싶지만 애인이 결혼 얘기를 피한다면 ‘서로 진지하게 대화를 한다’(32.8%)고 응답했다. 이어 ‘확실한 대답을 기다린다’가 22.6%, ‘결혼의 좋은 점을 들며 설득한다’가 18.7%를 차지했다. 기타 의견으로 ‘이제 헤어질 때가 왔구나’(12.4%)라는 반응도 있었다.

한편 연애하면서 ‘이 사람과 결혼하고 싶다’ 생각이 들 때로 남성은 ‘내 가족에게 잘할 때’(23.2%), 여성은 ‘나와 공통점이 많을 때’(27.6%) 라고 답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