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 아들을 '코피노'로 속여 필리핀에 버린 무정한 부모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정신장애가 있는 친아들을 필리핀 혼혈아 '코피노'로 둔갑시켜 해외에 수년 동안 유기한 아버지가 재판을 받게 됐다.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윤경원)는 16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유기, 방임) 혐의로 A씨(47)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또 A씨의 아내이자 아이의 친모에 대해서는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지난 2014년 1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약 4년동안 자폐증세가 있던 친아들 B군(14)을 코피노로 둔갑시켜 필리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4년 11월 필리핀의 한 선교사에게 "편부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키울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자신의 친아들을 돌봐달라고 부탁했다.

A씨는 아들 B군을 필리핀으로 데려가기 6개월 전에 이름을 개명시키고 선교사에게 맡긴 뒤에는 여권을 회수해 바로 귀국했다. 귀국한 뒤에는 자신의 연락처도 변경했다. B군을 필리핀에 유기한 친부와 친모, 형은 괌과 태국 등으로 해외여행을 다니기도 했다. 

이에 앞서 2011년 3월에는 취학연령인 아들을 경남 마산의 한 어린이집에 맡겼다가 2012년부터 충북 괴산의 한 사찰에서 1년여동안 지내도록 했다. A씨는 어린이집과 사찰에 맡길 때도 아들의 나이나 부모의 이름, 주소 등을 일체 알려주지 않았고 전화로 연락만 취해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어린이집과 사찰 주지가 아들의 정신이상 증세를 알리면서 되찾아가라고 수차례 연락한 뒤에야 1년여만에 아들을 데려갔다고 검찰은 전했다.

수사기관은 A씨가 국내에서 아들을 맡기는 곳마다 다시 데려가라는 상황이 반복되자 해외에 유기하기로 결심한 뒤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A씨는 "아이가 산만해서 한국에서 교육을 받는 것보다 필리핀 특수학교에 가서 교육을 받고 영어를 배우는게 사회생활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 필리핀 유학을 결정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A씨의 행각은 아이를 맡은 선교사가 국민신문고에 '필리핀에 버려진 한국아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남기면서 드러났다.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지난해 11월 아동유기가 의심된다고 판단하고 경찰에 정식 수사를 의뢰했다.

사건을 수사한 경찰과 검찰은 A씨가 보낸 후원금 송금계좌 거래내역 등을 분석하고 추적해 그를 검거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A씨를 구속기소하고 A씨의 아내이자 B군의 친모인 C씨(48)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한편 아들 B군은 지난해 12월 국내로 돌아와 학대피해아동센터에 인계됐고 현재 정신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당초 가벼운 자폐증세였던 B군은 필리핀 고아원 시설을 4년동안 전전하면서 중증의 정신분열을 겪을 정도로 건강이 악화됐다. B군은 최근 지능(IQ)지수 39, 중증도의 정신지체 판정을 판았고 왼쪽 눈도 실명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