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류수정 "‘나 혼자 산다’서 꾸밈없는 모습 보여주고파"

 
 
기사공유
러블리즈에서 귀여움으로 1위를 다투고 있는 두 멤버가 뭉쳤다. ‘빵떡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동글동글한 얼굴과 특유의 사랑스러운 미소를 가진 류수정, 그리고 그룹 내 둘째를 맡고 있음에도 막내 같은 동안 미모와 귀여운 이미지로 ‘무민’이라는 별명을 가진 유지애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레인보우미디어

둘은 여섯 번째 미니앨범 ‘Once upon a time’ 활동을 마치고 콘서트 준비에 한창이라며 많은 참석 바란다고 전했다. 앨범에 대해서 류수정은 “누구나 가슴 속에 품고 있는 첫사랑을 기억하고 추억할 수 있는 앨범이라 많은 사람들이 듣기 좋다”고 설명했다. 화제가 됐던 센스 있는 음악방송 출근룩에 대해 얘기하자 둘 다 평소 패션에 관심이 많아 쇼핑을 즐긴다고 말했다.

가수를 꿈꾸게 된 계기를 묻자 류수정은 “초등학교 때 소녀시대, 원더걸스 선배님을 보며 아이돌을 꿈꾸게 됐다”고 말하기도. 이어 친구들 권유로 함께 기획사 오디션을 보러 갔는데 홀로 합격했다고. 본명으로 활동하는 이유에 대해 묻자 유지애는 데뷔 전 Mnet ‘인피니트! 당신은 나의 오빠’에 출연해 이름이 알려져 그대로 활동하게 됐다고 전했다.

‘러블리즈’라는 그룹명을 처음 접했을 때 어땠냐는 질문에는 둘 다 마음에 든다고 답했다. 멤버들보다 매니저들이 더 부끄러워했다는 후문을 전했다. 도전해보고 싶은 콘셉트로는 (여자)아이들, 블랙핑크 같은 걸크러쉬를 꼽았다.

걸그룹이라 좋은 점으로 류수정은 “걸그룹이 아니면 무대에서 그렇게 웃고 춤추고 노래하는 것을 못 한다”고 말했다.

또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질문에서 류수정은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답했고 유지애는 예능보다 라디오 DJ가 하고 싶다며 사원증을 받아 방송국에 출입하고 싶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레인보우미디어

한편 롤모델을 묻자 류수정은 롤모델을 정하기보다 나만의 색 만들어 누군가의 롤모델이 되고 싶다고 답했으며 유지애는 하고 싶은 걸 하며 사랑받는 게 부럽다며 아이유를 꼽았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