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신상품 출시, 기준 강화… 적자시 이사회 보고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앞으로 카드사의 신상품 출시가 더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신상품이 적자를 냈을 때 그 이유를 분석해 이사회에 보고해야 한다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어서다.

1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최근 회의를 통해 카드 상품 수익성 분석 합리화 방안과 관련해 업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현재까지 논의된 방안에 따르면 카드 상품이 당초 수익 전망과 달리 카드사 귀책 사유로 적자가 났을 경우 이를 이사회에 의무적으로 보고하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상품의 수익성을 따질 때 이익과 비용을 산출하는 기준도 변동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비용에는 일회성 마케팅 비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은 이달 중 확정된 방안을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카드사는 혁신적인 상품 설계는 물론 일회성 마케팅 비용을 적극적으로 쓰기 어려워지는 만큼 우려를 표하고 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