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근♥채리나, 결혼식 안 올린 이유… '칼부림 사건' 재조명

 
 
기사공유

박용근 채리나.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그룹 룰라 출신 가수 채리나와 박용근 야구코치가 과거 아픔을 고백했다. 

최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채리나와 남편인 박용근이 출연했다. 

박용근은 지난 2012년 서울 강남의 한 주점에서 괴한의 흉기에 찔려 간의 40%를 절제하는 큰 수술을 받은 바 있다. 이 사고로 김성수의 전처인 강씨가 숨졌다. 

박용근은 당시를 회상하며 "그날은 채리나랑 조용히 밥 먹고 헤어지는 날이었다. 술 한 잔 하자는 이야기가 나와서 자리했는데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담당의사는 박용근이 깨어날 확률은 기적에 가깝다고 얘기했을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다. 

채리나는 박용근의 곁을 지키며 밤낮으로 간호했다. 채리나의 간호 덕분에 박용근은 간의 40%를 절제하는 큰 수술에도 불구하고 기적적으로 회복했다. 이후 두사람은 연인이 됐다.

채리나는 "그때 기도를 많이 했다. '저 친구가 혹시 깨어나면 원하는 것을 들어주리라. 그러니까 살아만 다오' 이렇게 기도했는데 진짜로 완쾌가 돼서 진짜 다행이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4년 동안 서로의 곁을 지켜온 채리나와 박용근은 지난 2016년 부부가 되었다. 채리나는 "결혼과 동시에 잊혀졌던 사고가 다시 기사화되어 피해자들에게 상처 줄 것을 우려해 결혼식도 올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