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플러스변액종신 출시… 수익률 낮아도 생애설계자금 보증

 
 
기사공유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은 오는 19일부터 투자수익률에 관계없이 일정 수준 생애설계자금을 보증하는 ‘생애설계플러스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을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상품은 경제활동기에는 사망 보장에 집중하고 은퇴 후에는 노후자금으로 활용 가능한 ‘생애설계자금’을 지급하며 생애설계자금 보증기능을 더욱 강화한 ‘플러스형’을 도입했다.

이 상품은 사망보장금액 변화에 따라 ‘기본형’과 ‘플러스형’ 로 구분할 수 있다. 기본형은 가입과 동시에 플러스형보다 많은 사망보장금액을 준비할 수 있다.

반면 플러스형은 최초 사망보장금액이 ‘기본형’의 3분의2 또는 절반에 불과하지만 가입 후 5년이 지난 때부터 10년간 사망보장이 매년 체증하는 구조로 돼 있다. 대신 적립금을 높여 기본형에 비해 생애설계자금 수준을 높였다. 사망보험금이 매년 5% 증가해 기본형 대비 사망보험이 150%에 달하는 플러스형(최대 150%)과 10%씩 증가해 200%에 달하는 플러스형(최대200%)이 있다.

생애설계자금에 대한 보증기능은 투자수익이 악화돼도 최소한의 금액을 생애설계자금으로 지급하며 반대로 추가수익이 발생하면 더 큰 생애설계자금을 받을 수 있다. 단 중도해지할 경우에는 보증되지 않으므로 유의할 필요가 있다.

생애설계자금은 개시 나이부터 주보험 가입금액의 90%를 매년 일정 비율로 감액해 이때 발생하는 해지환급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가입시 고객이 생애설계자금 개시 나이와 지급기간을 지정하면 그때부터 생애설계자금을 매년 또는 매월 받게 된다. 이때 실제 적립금이 예정이율(보험료 산출이율, 현 2.85%)로 적립한 예정적립액보다 적을 경우 예정적립금을 기준으로 계산한 생애설계자금을 보증 지급한다.

예를 들어 주보험 가입금액 1억원에 가입한 고객이 지급기간 25년을 선택했을 경우 생애설계자금 개시나이부터 매년 주보험 가입금액의 3.6%만큼 자동으로 감액하고 이때 발생하는 환급금을 생애설계자금으로 지급하는 방식이다.

개시나이 적립금이 6000만원, 예정적립금이 8000만원이라면 개시 첫해의 사망보험금은 생애설계자금 개시전 1억원의 3.6%인 360만원이 감소한 9640만원이 되고 첫해의 생애설계자금은 3.6%를 당시 적립금인 6000만원에 곱한 216만원과 예정적립금 8000만원에 곱한 288만원 중 더 큰 금액인 288만원이 지급된다. 이후에도 사망보험금은 매년 360만원씩 동일한 금액으로 감소되고 생애설계자금으로 보증 지급된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3하락 2.6811:30 08/23
  • 코스닥 : 610.34하락 1.9111:30 08/23
  • 원달러 : 1214.40상승 711:30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1:30 08/23
  • 금 : 60.29상승 0.211:30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