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세운지구 4800가구 아파트 공급중단 위기… 도시보존에 무게

 
 
기사공유
서울 세운재정비촉진지구 4800가구 규모의 아파트 공급이 무산될 위기다. 서울시는 당초 세운지구 주거비율을 기존 60%에서 90%까지 높여 2028년까지 약 4780가구 공동주택을 공급하기로 했다. 하지만 올 초 을지면옥 등 일부 노포의 보존 논란이 불거져 사업이 차질을 빚기도 했다.

17일 서울 종로구에 따르면 지난 5일 세운2구역 일몰기한 도래에 따른 정비구역 해제조치 등에 대해 주민공람 절차를 개시했다. 오는 25일까지 주민의 의견을 청취해 해제 절차를 진행한다. 중구는 이달 말 세운3구역 등 관할지구 6개 구역의 정비구역 해제조치에 대한 주민공람을 개시할 예정이다.

7~8월 주민공람과 9~10월 시의회 의견 청취를 거쳐 서울시는 11월께 도시재정비위원회 정비구역 해제를 최종 결정해 고시할 예정이다.

세운상가를 중심으로 한 세운지구는 43만8585㎡ 총 8개 구역으로 나뉘어 있다. 1968년 국내 최초 주상복합 건물로 지어져 오래된 가게가 밀집하고 노후화가 심하다. 2구역과 3구역은 종로구, 나머지 6개 구역은 중구 관할이다.
세운지구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토지 소유자 등이 정비구역 지정·고시일부터 5년 내 사업시행계획 인가를 신청하지 않으면 정비구역에서 해제된다. 올 3월26일자로 일몰 대상이 됐다. 정비구역 일몰기한은 토지 소유자 30% 이상이 요청하거나 지자체가 자체 판단해 2년간 연장할 수 있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시행하는 세운4구역과 을지면옥이 속한 3-2·6·7구역, 세운3-1구역, '힐스테이트 세운'이 분양 예정인 3-4·5구역, 6-3-3구역, 6-3-4구역 등은 사업시행 인가를 신청한 상태다. 올 상반기 대우건설 본사가 이전한 을지트윈타워가 들어선 6-3구역도 일부구역이 해제될 전망이다.

현재 분양을 준비 중인 힐스테이트 세운은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검토로 난항을 겪는다. 당초 분양가 규제를 피하기 위해 후분양을 검토했지만 정부 방침이 확정되지 않은 만큼 사업을 최소 두달 이상 미룬다는 계획이다.

정비구역에서 해제되면 소규모 개발이 이뤄져 빌라 등이 들어설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택 공급과 도시 보존 사이에서 균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