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건설공제조합과 해외공사 수주 보증상품 출시

 
 
기사공유
/사진=우리금융
우리금융그룹은 국내 건설사의 해외공사 수주를 돕기 위해 ‘건설공제조합 복보증’(Counter-Guarantee) 상품을 출시했다. 우리금융은 17일 건설공제조합과 이러한 내용의 ‘해외 건설공사 구상보증’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통상 국내 건설사가 해외공사를 수주하면 발주처는 건설사에 계약이행을 목적으로 은행이 발행한 지급보증서를 요구한다. 건설사는 자사 신용으로 해외은행에 높은 수수료를 내고 지급보증서를 발급받아야 해 재무적 부담이 된다. 이는 건설사 채무로 분류된다.

건설공제조합 복보증 상품은 건설사가 조합에 보증신청을 하면 조합은 구상보증서를 우리은행 해외지점에 발행하고 은행은 이 구상보증서를 바탕으로 발주처에 외화 지급보증서를 발행해주는 구조다.

건설사는 신용등급이 높은 건설공제조합 보증을 통해 지급보증서 발행수수료를 낮출 수 있다. 이 지급보증은 건설공제조합의 채무로 분류돼 건설사의 재무적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해외에서 지급보증서 발급에 어려움을 겪는 건설사가 우리은행 국외 영업점을 이용해 보증서 발급이 가능하게 됐다”고 전했다.

우리금융은 앞으로 26개국 449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 건설사를 포함해 국내 기업의 해외 투자와 진출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