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정상화 이룬 동문건설… 창립 35주년 건설명가 재건 선언

 
 
기사공유
/사진제공=동문건설
동문건설이 17일 창립 35주년을 맞아 ‘건설명가’ 재건에 나선다고 밝혔다. 1984년 창립한 동문건설은 ‘동문굿모닝힐’ 아파트브랜드로 경기 파주시와 고양시에서 분양을 확대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워크아웃에 들어갔다가 올 5월 경영정상화에 성공, 지난해 연매출은 3113억원에 달한다.

올 들어 파주문산3리지구 주택재개발정비시업을 수주한 데 이어 경기 평택시 칠원동 신촌지구 A3블록 아파트 1134가구 ‘후분양’도 승인받았다.

올해 분양은 울산 신정동 183가구, 울산 KTX M3블록 1339가구가 있고 경기 평택시 ‘평택 지제역 동문굿모닝힐 맘시티’는 다음달 입주가 시작된다.

내년에는 경기 평택시 신촌지구 5블록 896가구, 경기 파주시 문산역 2차 1879가구 아파트 분양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동문건설 관계자는 “올해 창립 35주년을 맞이해 계획적인 업무추진으로 사업다각화를 이루고 건설명가로서의 자존심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