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 주택대출, 결혼 7년까지… 청년저축계좌 신설

 
 
기사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임한별 기자
신혼부부가 주택 구입·전세 자금을 저렴하게 빌릴 수 있는 자격이 확대된다. 정부가 청년의 목돈마련을 위한 금융정책상품의 신혼부부 인정 범위를 확대키로 했다.

정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청년 희망사다리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주택금융 정책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신혼부부의 인정범위가 혼인기간 5년에서 7년 이내로 확대된다. 대표적으로 디딤돌대출, 전세자금인 버팀목대출, 보금자리론 등을 활용할 때 유용해질 전망이다.

가령 디딤돌대출은 부부합산소득이 6000만원 이하일 경우 적용되는 기본금리가 2.00~3.15%이다. 반면 신혼부부는 합산소득이 7000만원으로 늘어나고 1.70~2.75%로 우대 적용받는다.

취약청년 및 신혼·다자녀부부를 대상으로 한 전세임대 우대금리 제도도 신설된다. 전세임대를 받을 때 융자금리를 최대 0.5%포인트까지 우대를 받을 수 있다.

취약청년 자립을 돕기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 대책도 포함됐다. 청년의 자산형성 지원을 위해 청년저축계좌를 신설하기로 했다.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의 차상위계층 청년이 매달 10만원을 저축하면 정부가 30만원을 지원하는 제도다. 3년 만기를 다 채울 경우 1440만원을 수령할 수 있다.

청년·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햇살론 상품도 재출시된다. 저소득·저신용 청년에게 생활자금을 최대 1200만원까지 대출해주는 상품으로 금리는 연 4.5~5.4%다. 지난 1월까지 9만명 넘게 신청했으나 보증한도(3100억원) 소진으로 대출이 중단됐다.

청년창업 지원도 확대한다. 우수 청년 초기 창업자에게 연 2.0% 고정금리로 최대 1억원을 빌려주는 사업의 규모를 내년 300억원 늘린 1600억원으로 확대한다. 모태펀드 추가 출자를 통해 1000억원 규모의 신규 청년창업펀드도 조성한다.

청년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기회도 보장한다. 기업에 취직한 고졸자가 대학 진학 때 등록금 전액을 지원하는 '선취업 후장학금' 제도의 혜택을 확대한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0.63상승 8.7811:25 12/09
  • 코스닥 : 627.29하락 0.8111:25 12/09
  • 원달러 : 1188.00하락 1.611:25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1:25 12/09
  • 금 : 63.02상승 0.2911:25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