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술녀 일침 "미스코리아 한복 논란, 슬픈 일…전통성 무너뜨려"

 
 
기사공유
미스코리아 한복. /사진=뉴스1

한복연구가 박술녀씨가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벌어진 한복 논란에 대해 "슬픈 일"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박 연구가는 17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한복은 우리나라 민족 옷으로, 현대적으로 바꾸더라도 눈살을 안 찡그리게 얼마든지 우아하고 아름답게 바꿀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연구가는 "주최 측에서는 시대적 감각을 가미한 옷이라고 하고, 또 보는 시각에 따라 예쁘다고 보는 사람이 있을 수는 있다"면서도 "일반인들 다수가 SNS 등을 통해 비판한 것을 보니 많은 사람들에게 거슬린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대가 바뀌고 있으므로 박물관에 보존된 형태로 한복을 입자는 생각은 아니다. 다만 전통성을 너무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며 "세계 속의 한복이 (성상품화 등) 그런 쪽에서 재조명되는 건 좀 슬픈 일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는 지난해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이 '코르셋 한복'을 선보였다. 이들은 무대 앞으로 나오면 입고 있던 저고리를 벗었고 어깨와, 가슴, 허벅지 등이 상당 부분 노출됐다.

이를 두고 '성 상품화' 논란이 불거졌다. 대회 측이 기존에 많은 비판을 받았던 수영복 심사를 폐지했지만 여전히 미스코리아들에게 과도한 노출이 있는 의상을 입혔다는 점에서다. 또 전통의상인 한복을 지나치게 변형해 전통을 파괴했다는 지적도 일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