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슬 "트로트 전향 후 현역 선배들 기에 눌려"

 
 
기사공유
©레인보우 미디어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에서 상큼한 매력으로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강예슬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번 화보 촬영에서 그는 여름을 맞아 수영장에서 비키니 의상을 선보인 것은 물론 사랑스러운 롱 드레스, 상큼 발랄한 원피스까지 소화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강예슬은 ‘미스트롯’을 마친 후 전국 투어를 돌고 있는 것과 동시에 앨범을 준비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연예계 데뷔 과정을 묻자 “2014년도에 그룹 윙스로 데뷔했다. 활동을 열심히 하다가, 회사 쪽의 이유로 진행이 어려워져서 빠르게 접었다. 날개로 날아가려고 했는데, 사람들 시야 밖으로 날아가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미스트롯’ 출연 계기를 묻자 “과거부터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굉장히 많이 나갔다. 서바이벌에 지쳐있던 상태에서 ‘미스트롯’ 제의가 왔다. 심지어 트로트 전향을 마음 먹고 6개월 정도 준비를 했던 상태였다. 미팅 후 자연스럽게 출연하게 됐고 지금은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예슬에게 트로트의 매력이 무엇이냐고 질문하자 “트로트는 직설적이고 적나라한 가사를 많이 사용하는데, 이게 굉장히 매력적이다. 흥이 나는 곡은 물론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슬픈 곡도 정말 많다. 특히 주현미 선생님의 ‘비내리는 영동교’를 정말 많이 들었다. 진짜 매력적이다”고 답했다.

트로트로 전향하며 힘든 점이 없었냐고 말하자 “현역 선배님들에게 기가 많이 눌렸다. 원래 했던 분야가 아니다 보니 자신감도 많이 떨어지기도 하고. 스스로와 많이 싸웠다”며 “원래 내 음정은 깨끗한 느낌이다. 반면 트로트는 과하게 불러야 맛있게 들리는데, 아무리 과하게해도 잘 안되더라. 그래서 기교를 많이 연습했다”고 전했다.
©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남성적인 얼굴과 웃으면 베이비 페이스가 공존한다며 이상형으로 배우 이상윤을 꼽았다. 이어 롤모델을 묻자 “아무래도 트로트 관람 층이 연령대가 높은 편인데, 장윤정 선배님은 그분들을 들었다 놨다 하시더라. 그리고 멘트를 맛깔 나게 정말 잘하신다. 그 모습을 보고 정말 닮고 싶었다”고 답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6.31하락 31.9918:01 08/26
  • 코스닥 : 582.91하락 26.0718:01 08/26
  • 원달러 : 1217.80상승 7.218:01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1 08/26
  • 금 : 59.43하락 0.8618:01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