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심경고백 "바꿔 나가겠다"… 무슨 일?

 
 
기사공유
함소원 아내의 맛.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함소원이 ‘아내의 맛’에서 비친 자신의 태도를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남편 진화와의 부부 갈등에 이어 고부 갈등까지 전파를 타면서 시청자들의 비난 강도가 강해진 데 대해 직접 중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함소원은 1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방송 보니 제가 문제가 많은 걸 알았다.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씩 바꿔 나가겠다.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더라. 그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작성했다.

글과 함께 게재한 사진은 함소원과 시어머니의 갈등을 그려낸 아내의 맛 관련 기사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딸 혜정의 육아 방식을 두고 미묘한 갈등을 벌이는 함소원과 시어머니, 진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딸 혜정이가 기저귀 대신 가랑이가 터진 중국식 짜개바지를 입고 있는 모습에 경악했다. 함소원은 “한국은 이런 것 안 입힌다”며 불편해 했고 시어머니는 배변 교육에 실용적이라며 “기저귀는 귀찮고 불편하다”고 반박했다.

이어진 저녁시간, 시어머니가 혜정에게 씹던 닭고기를 뱉어 건넨 데 이어 본인이 먹던 숟가락으로 아이에게 국물을 떠먹이려 하자 2차 고부 갈등이 발발했다. 함소원은 “아이에게 이렇게 먹이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고 진화 역시 난감해 했다. 하지만 다음날 아침, 함소원이 밤사이 사라진 시어머니의 행방을 찾아나서는 모습이 펼쳐져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방송 이후 함소원을 걱정하는 시청자도 있는 반면 무례하게 대응했다고 지적하는 이들도 많았다. 이에 함소원은 이날 SNS를 통해 심경을 고백하며 반성의 뜻을 보였다.

한편 함소원은 지난해 진화와 결혼한 뒤 그 해 12월 딸 혜정을 출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