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태양광·풍력 보급, 전년대비 52% 증가… 연간목표 66% 달성

 
 
기사공유
지난해 10월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북 군산시 유수지 수상태양광부지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 행사를 마치고 수상태양광 시설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상반기까지 1.6GW의 재생에너지설비가 신규로 설치돼 연간 목표 2.4GW) 66.4%를 보급했다고 17일 밝혔다.

태양광과 풍력의 설치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했다. 태양광은 49.4%, 풍력은 84.4% 각각 늘었으며 상반기 전체 보급의 92.6%를 차지하는 등 태양광과 풍력이 금년도 재생에너지 확대를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바이오에너지와 폐기물에너지는 지난해 실시한 REC 가중치 축소의 영향으로 신규 설치 규모가 각각 94MW(-85.4%) 및 21MW(-36.9%)로 전년 동기 대비 대폭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태양광 모듈의 국산제품 사용 비율(사업용)은 지난해 상반기(61.5%)는 물론 지난해 전체(72.5%)에 비해서도 크게 높아져 79.8%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풍력 터빈의 경우에는 국산제품 사용 비율이 ‘18년 부진(39.2%)했던 상황에서 다소 개선돼 59.8%로 높아졌다.

신재생에너지협회는 “태양광·풍력이 중심이 된 2019년 상반기 재생에너지 보급 실적은 정부가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이 시장에 긍정적 신호로 작동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정부가 앞으로도 재생에너지 업계에 대한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달라”고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재생에너지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면서 탄소인증제 도입, REC 거래시장 경쟁입찰 확대 등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충실히 이행해 우리 업계의 경쟁력을 높이고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