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어 차기 서울중앙지검장 '주목'… 8월 초 후속 인사

 
 
기사공유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을 검찰총장에 임명함에 따라 차기 서울중앙지검장을 누가 맡을 지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의 임기가 오는 25일부터 시작되는 만큼 차기 서울중앙지검장 등 후속 인사 시기는 8월 초순으로 전망된다.

한동안 차기 서울중앙지검장 '0순위'로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55·25기)이 꼽혀왔다. 그는 윤 차기 총장과 함께 각각 '대윤', '소윤'으로 불릴 만큼 가깝고 대학시절 학생운동을 하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친분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무현정부 시절엔 청와대 사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파견됐는데 당시 민정수석이 문 대통령이다.

하지만 윤 차기 총장의 인사청문회에서 윤 국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이 쟁점이 되고, 윤 차기 총장의 위증 논란까지 겹치면서 야당의 반대를 무릅쓰고 윤 국장까지 서울중앙지검장에 앉히기엔 부담이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노무현정부 시절 청와대에 파견됐던 이성윤 대검 반부패강력부장(57·23기)과 조남관 대검 과학수사부장(54·24기)이 다시 유력 후보군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부장은 경희대 출신 첫 검사장으로 문 대통령과 경희대 동문이다. 그는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으로 문 대통령과 함께 근무했다. 조 부장도 사정비서관으로 청와대에서 근무했고 국가정보원 감찰실장으로 근무하면서 적폐청산 TF(태스크포스) 팀장을 맡았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재수사를 맡았던 여환섭 청주지검장(51·24기)도 후보군으로 꼽힌다. 사법농단,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수사를 이끈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46·27기)의 '파격발탁' 가능성도 나온다.

다만 청와대에서 정권 마지막 검찰총장을 맡길 인물로 윤 국장을 점찍어두고 있어 윤 국장이 그대로 서울중앙지검장을 맡게 될 것이란 관측도 적지 않다.

서울중앙지검은 국내 최대 규모의 검찰청으로 정재계의 대형 부정부패 사건을 도맡아 수사하고 있다.

한편 총선이 내년으로 예정된 가운데 여의도를 관할하는 서울남부지검장을 누가 맡을 것인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서울남부지검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과 관련 고발된 국회의원들의 기소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