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보수 정치에 큰 족적"…김성태·장제원 애도

 
 
기사공유
자유한국당 장제원, 김성태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차려진 고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성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고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추모했다.

김성태 의원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은 뒤 "이루 말할 수 없는 슬픔"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보수 정치에 큰 족적을 남길 수 있는 훌륭한 정치인이다. 이렇게 허무하게 간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남아 있는 우리가 더욱더 제대로 된 보수정당으로서의 면모를 다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함께 빈소를 찾은 장제원 의원은 "아직도 믿어지지 않는다. 텔레비전을 켜면 바로 볼 수 있는 선배였다"며 "다시 볼 수 없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미어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을 통해 원내로 들어오셔서 보수를 개혁하고 합리적 보수를 세울 수 있는 주춧돌 역할을 해주시길 바랐다"며 "속절없이 떠나 충격적이다. 아직까지 정신이 멍하다. 걱정도, 아픔도 없는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추모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