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아 '라이온 킹' 상영 중 '찰칵'… 누리꾼 "영화관 비매너"

 
 
기사공유
정선아 논란 SNS. /사진=정선아 인스타그램 캡처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영화 상영 중 스크린 화면을 찍어 논란이 일고 있다.

정선아는 1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중국에서 두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영화 ‘라이온 킹’ 상영 중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설마 영화 상영 중 촬영하신 건 아니죠?”라고 댓글을 남겼다. 

현재 이 게시물은 삭제됐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퍼지면서 정선아는 ‘매너 없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한편 과거 일부 연예인들도 SNS에 영화 장면을 게재해 공식 사과한 바 있다. 배우 공현주는 지난 2016년 자신의 SNS에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엔딩 장면을 촬영해 올렸고 그룹 신화 이민우는 지난 2017년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 장면을 올려 비판을 받았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