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러시아 출신 에바, Tears 열창… "스트레스 풀려"

 
 
기사공유
럭키(왼쪽)와 에바. /사진=MBC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인스타그램 캡처

‘두시의 데이트’에 방송인 에바와 럭키가 출연해 좋아하는 노래를 선곡했다.

17일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는 에바와 럭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럭키는 “인도에서 엑소가 유명해서 한국 문화를 전하기 쉽다”며 “카이씨와 친하다”고 말했다. 그는 엑소의 ‘Love shot’을 선곡하며 “엑소의 인기가 인도에서 대단하다. DM이 매일 1000개씩 온다”고 언급했다.

이어 “인도 친구들이 엑소가 인도에 왔으면 좋겠다고 하더라”면서 “이번엔 영국에 갔더니 공항에 3000명이 있더라”라고 덧붙였다.

에바는 자신이 좋아하는 한국 노래로 소찬휘의 ‘Tears’를 선곡했다. 그는 “‘잔인한’ 이거를 노래방에서 항상 부른다.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강조했다.

DJ 지석진은 “한번 불러 보시라”라고 제안했고, 에바는 이에 즉석에서 'Tears'를 부르며 가창력을 뽐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