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당 순자산 4억원 넘어… 부동산 가격상승 영향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지난해말 우리나라 가구당 순자산이 4억1596만원으로 나타났다. 토지와 건물 등 부동산 가격이 올라 비금융자산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결과다.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2018년 국민대차대조표'(잠정)를 보면 지난해 말 우리나라 전체 자산을 의미하는 국민순자산은 1경5511조7000억원으로 2017년말보다 8.2%(1174조4000억원) 증가했다. 금액 기준으로 공식 통계를 집계한 1995년 이후 최대이며 증가율로는 2008년(8.3%) 이후 10년 만에 최대치다.

지난해 말 가구당 순자산은 4억1596만원으로 전년말(3억9932만원)보다 4.1% 증가했다. 가계의 순자산(8726조1000억원)을 지난해 추계인구(5160만7000여명)로 나눈 뒤 평균 가구원수 2.46명을 곱한 수치다.

국민대차대조표는 일정 시점에서 국민경제의 실물자산과 금융자산, 부채 규모와 증감을 기록한 통계다.

국민순자산을 부문별로 보면 비금융자산이 1경5049조9000억원, 순금융자산(금융자산-금융부채)은 461조8000억원이었다. 국민순자산은 국민총생산(1893조3000억원) 대비 8.2배로 전년(7.8배)보다 증가했다.

부동산 가격 상승이 국민순자산 증가를 이끌었다. 국민순자산 증가액 중 부동산 가격 상승분(650조4000억원)이 55.3%를 차지했다. 지난해 비금융자산의 가격상승률은 4.7%로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10.2%) 이후 최고치였다. 비금융자산의 54.9%를 차지하는 토지자산 등 비생산자산의 가격이 6.3% 오른 영향이다.

가격상승률이 높아지면서 비금융자산의 명목보유손익(자산가격 상승에 따른 자산가액 증가분)도 2007년(762조3000억원) 이후 최고치인 650조4000억원으로 늘어났다.

경제주체별로는 가계(8726조1000억원, 국민순자산의 56.3%)와 일반정부(4080조9000억원, 26.3%)의 순자산이 비금융자산을 중심으로 각각 456조원, 206조4000억원 늘었다. 비금융법인(2384조8000억원, 15.4%)과 금융법인(319조9000억원, 2.1%)의 경우 비금융자산과 순금융자산이 모두 늘어 각각 455조2000억원, 56조7000억원 증가했다.

특히 가계의 주택자산 증가폭은 2017년 300조원에서 지난해 358조6000억원으로 확대됐다. 가계의 순자산 중 주택이 4407조2000억원(50.5%), 주택 이외 부동산이 2240조8000억원(25.7%)으로 부동산이 76.2%를 차지했다. 기타(137조1000억원) 등을 합친 비금융자산은 77.8%로 호주(73.7%), 프랑스 (66.8%), 영국(55.0%), 캐나다(53.6%), 일본(42.0%) 등보다 높은 수준이다. 나머지 순금융자산은 1940조9000억원(22.2%)이다.

다만 가계의 전체 자산 및 부채 증가폭은 모두 전년보다 줄었다. 자산은 2017년 696조2000억원 늘었는데, 2018년에는 559조5000억원 증가하는데 그쳤다. 부채 증가폭도 정부의 대출 규제 강화로 같은 기간 121조2000억원에서 103조5000억원으로 축소됐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