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하정우, 야성적인 남자 냄새나"

 
 
기사공유
고두심, 하정우 언급. /사진=KBS 제공

배우 고두심이 하정우에게서 ‘남자 냄새’를 느꼈다고 고백한다.

오는 18일 방송될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으로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출연한다.

특히 이들 중 고두심은 22년 동안 드라마 ‘전원일기’에 출연해 국민들에게 인자하고 자애로운 어머니이자 며느리로 각인돼 있다.

최근 진행된 해투4 녹화에서 고두심은 22년 '전원일기' 인생을 돌아보며 추억을 꺼내놨다. 그는 극중 남편이었던 김용건의 아들 하정우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이야기했다.

어린 시절 전원일기 녹화장에 놀러 온 하정우에게 용돈을 쥐여주곤 했다는 고두심. 그는 어린 하정우를 보고 ‘용건 오빠 아들 맞아?’라고 생각할 만큼 색다른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야성적인 남자의 냄새가 났다”고 당시의 소감을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한편 해투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