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美 차관보 "한일갈등 미국 대화재개 통해 도울 것" (종합)

 
 
기사공유
스틸웰 차관보(왼쪽)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뉴시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일본의 한국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한일갈등에 대해 “미국은 양국 모두의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이들의 문제 해결 노력을 돕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스틸웰 차관보는 17일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과 면담을 마친 뒤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은 한일 양국의 관계 강화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스틸웰 차관보의 방한은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제3국을 통한 중재위원회 설치에 응하라’라며 답변시한으로 정한 오는 18일을 목전에 두고 이뤄졌다.

2박3일 일정으로 전날(16일) 밤 방한한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외교부에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본부장과 회동하고 오후엔 윤순구 차관보, 강경화 장관 등과 연쇄 미팅을 진행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먼저 “이 지역(동북아)의 어떤 중요한 문제도 우리의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의 협력 없이는 해결될 수 없다”며 “기본적으로 한일은 이런 민감한 문제들을 해결해야 하며 우리는 곧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재 한일관계의 긴장 상황에 초점이 크게 집중된 것을 알고 있다”며 “강 장관과 윤 차관보가 내가 매우 진지하게 생각하는 문제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공유한 데 대해 매우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도어스터핑에 함께 나선 윤 차관보는 미측과 일본의 수출통제 문제를 협의했다고 말하며 “우리는 우리 입장을 설명했고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도 대화재개를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는데 도울 수 있도록 나름의 노력을 하겠다’는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의 ‘관여 여부’를 묻는 질문에 “우리는 동맹이므로 한국, 미국과 관련된 모든 이슈에 관여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한국 당국자들과의 만남에 대해선 “많은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언급했다.

스틸웰 차관보. /사진=뉴시스

아울러 스틸웰 차관보는 트럼프정부의 중국 견제 구상인 ‘인도태평양 전략’에 한국이 참여하는 문제도 협의했다. 그는 “우리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어떻게 강화할 것인지 논의했고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의 접점을 찾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는 기본적으로 같은 포트폴리오를 갖고 있다”며 “인도태평양 전략과 신남방전략은 중첩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있고 제대로 조율하면 훨씬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호주·인도 등이 참여하는 인도·태평양전략은 중국의 경제영토 확장 전략인 ‘일대일로’를 견제하는 트럼프정부의 대아시아 정책이다. 미국은 한국이 참여할 것을 압박하고 있지만 우리 정부는 중국의 일대일로를 의식해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