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 꼴찌 LG유플러스의 꿈… “5G 1등 될것”

 
 
기사공유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5세대 이동통신(5G) 성과를 공유하며 ‘탈꼴찌’를 선언했다.

하 부회장은 17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LG유플러스 사옥에서 ‘사내 성과 공유회’를 열고 5G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하 부회장은 “5G 상용화 100일 시점에 시장점유율 29%를 차지했다”며 “철저한 준비로 5G 변화와 혁신을 주도한 결과”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5G 상용화를 맞아 공시지원금을 대폭 인상하는 등 공격적인 전략을 펼쳤다. 아울러 ▲자율주행차 ▲가상현실(AR) 및 증강현실(AR) 콘텐츠 등을 선보이며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번호이동시장에서 신규가입자 31%를 차지하면서 ‘만년 꼴찌’를 탈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하 부회장은 취임 2년차 목표로 5G 시장 1등과 CJ헬로 인수를 통한 유료방송시장 개편, 콘텐츠 투자 확대 등을 언급했다. 하 부회장은 “CJ헬로를 인수해 IPTV와 케이블 양대 플랫폼시장을 기반으로 판도를 바꿀 것”이라며 “CJ헬로와 LG유플러스는 큰 시너지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CJ헬로 직원을 안정적으로 고용승계할 것이며 협력업체 직원과도 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