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돋보기] 디즈니는 왜 '실사화'에 매달릴까

 
 
기사공유
윌 스미스가 영화 알라딘에서 연기한 지니.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램프의 요정 ‘지니’ 분장을 한 윌 스미스의 모습이 공개될 까지만 해도 영화 <알라딘>에 대한 기대감은 높지 않았다. 그러나 영화로 재현된 알라딘, 쟈스민 공주, 지니는 전세계 관객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고 월트디즈니컴퍼니 영화의 신기원을 열었다.

실제로 <알라딘>은 북미에서만 3억3000만달러(약 3900억원)를 포함해 전세계 9억6000만달러라는 경이적인 수입을 올렸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국내 누적관객수 1032만5838명을 기록해 <겨울왕국>을 제치고 디즈니(마블 제외) 역대 흥행 영화 1위를 기록했다. 지식재산권(IP)의 힘을 톡톡히 발휘한 셈이다.

알라딘의 실사화 프로젝트는 디즈니 세계관의 새로운 발전으로 꼽힌다. 영화 <미녀와 야수>를 통해 <해리포터> 속 ‘헤르미온느’로 각인된 엠마 왓슨을 동화 속 주인공 ‘벨’로 환생시키더니 정글의 주인 ‘모글리’를 영화 <정글북>으로 소환했다. 디즈니의 대표 마녀캐릭터가 등장하는 <말레피센트>는 이제 안젤리나 졸리가 아니면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다.

애니메이션 명장면이 그대로 재현된 라이온 킹.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2014년부터 진행된 디즈니의 클래식 애니메이션 되살리기 프로젝트는 IP파워가 경쟁력이 된 최근 기조에 맞게 한층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올해만 <덤보>, <알라딘>, <라이온 킹> 등 세 편의 실사화 프로젝트가 진행돼 영화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향후 개봉할 <인어공주>와 <뮬란>은 각각 할리 베일리와 유역비를 캐스팅하며 영화 제작에 속도를 내고 있다.

1994년 방영된 <인어공주> 속 ‘애리얼’은 빨간머리에 흰 피부를 가진 바다의 일곱번째 공주였지만 영화에서는 흑인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쌍커풀 없는 눈과 개성있는 외모의 ‘뮬란’을 연기하는 유역비는 원작 캐릭터보다 아름답다는 평가다.

과거의 향수와 배치되는 캐스팅에 의문의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이 대목에서 디즈니의 변주가 시작된다. 작품 속 주인공들이 평면적이라는 비판을 수용한 디즈니는 <겨울왕국>에서부터 주체적 여성상을 드러내며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최근 개봉한 <알라딘>과 <라이온 킹>에서는 ‘쟈스민 공주’와 ‘날라’ 캐릭터의 비중을 높이며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변화시켰다. 시대의 흐름에 맞춰 캐릭터와 서사를 수정하면서도 원작 감성을 해치지 않는 수준을 지킨 것.

유역비가 주인공을 맡은 영화 뮬란.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이처럼 클래식 애니메이션의 실사화는 영화 팬들 입장에서 즐거운 일이며 디즈니 역시 사활을 걸고 있다. IP 확장을 통한 콘텐츠의 수명을 연장하는 한편 굿즈, 2차창작물 등 부가산업을 통해 수익원을 끊임없이 창출하는 전략이다.

영화계 관계자는 “어릴적 디즈니 애니메이션을 시청했던 10대가 어느새 30대 중후반이 돼 가족들과 함께 영화를 시청하고 있다”며 “원천 IP를 보유한 디즈니는 과거의 향수를 자극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팬덤층을 동시에 흡수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