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압박 카드 꺼낸 한국당, 징계 착수

 
 
기사공유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사퇴를 거부하는 박순자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돌입하기로 했다. 

당 윤리위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박 의원의 해당 행위가 심각하다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당 윤리위는 오는 23일 추가 회의를 열고 박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이번 박 의원에 대한 윤리위 회부 안건은 황교안 대표가 직접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그동안 박 의원을 찾아 설득에 나섰지만 박 의원은 끝까지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한국당 지도부는 박 의원에 대한 압박 수단으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내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당원권 정지 등의 징계 조치를 받으면 공천 과정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박 의원이 당 윤리위 결정에도 불복하고 국토위원장직 유지를 주장할 경우 한국당이 이를 제재할 수는 없다. 국회법상 상임위원장 임기는 2년이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해 7월 후반기 국회 상임위원장을 정하면서 국토위원장을 박순자, 홍문표 의원이 각각 1년씩 맡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합의한 바가 없다"며 위원장직을 내려놓지 않는 상황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