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카스, 2019 대구 치맥 페스티벌 공식 후원사로 참가

 
 
기사공유
대한민국 대표 맥주 브랜드 ‘카스(Cass)’가 올해도 ‘치맥’의 성지 대구를 찾는다.

오비맥주(대표 고동우) 카스는 전국의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참여한 가운데 17일부터 21일까지 총 5일간 대구 두류공원 일대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음식문화축제 ‘2019 대구 치맥 페스티벌’에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6년 연속 대구 치맥 페스티벌에 참여해 온 카스는 시장에서 제품 판매 회전속도가 워낙 빨라 갓 뽑아낸 생맥주나 다름없는 맛을 항상 유지하는 카스의 매력을 부각시키기 위해 ‘갓 만든 맛’을 올해 축제의 주제로 정했다.


오비맥주는 치맥 페스티벌을 찾은 관람객들이 치맥을 즐길 수 있도록 행사장 곳곳에 카스 여름 캠페인 이름을 딴 ‘야스(YAASS) 라운지’와 즉석 판매 부스 ‘야스 펍(Pub)’을 운영하고 ‘카스 포토존’ 인증샷 이벤트 등 다양한 소비자 참여 프로그램을 펼친다.

카스의 메인 브랜드 공간인 ‘야스 라운지’는 카스 맥주의 생산 공정을 벽화 형태로 구현해 소비자가 ‘갓 만든’ 카스 생맥주를 마치 공장에 와서 마시는 것 같은 ‘체험형 라운지’로 운영한다.

행사장 내에서는 ‘친환경’ 소비를 독려한다. 카스는 행사장 내에서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는 맥주컵은 ‘생분해성 PLA컵’을 사용하고 ‘카스 텀블러’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에게는 할인 혜택을 제공해 친환경 용기 사용을 적극 유도할 예정이다.

‘카스 브랜드 데이’로 지정된 19일(금)과 20일(토)에는 ‘루피’, ‘나플라’, ‘블루’, ‘베이식’ 등 인기 힙합 뮤지션과 ‘DJ Aster’, ‘DJ 준코코’ 등 국내 정상급 DJ들을 초청해 무더위를 날릴 짜릿한 공연을 선사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카스 특유의 신선함과 청량감이 한국인의 대표 음식인 치킨과 잘 어울린다는 것이 소비자들의 평가”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맥주 브랜드로서 ‘갓 만든’ 카스의 독보적인 신선함을 통해 전 세계에 ‘한국의 치맥’ 문화를 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