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님도 일주일 휴가간다" 금융지주 워라밸 훈풍

 
 
기사공유
(왼쪽부터) 윤종규 KB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사진=각사 제공
금융권에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라밸 훈풍이 불고 있다. 금융지주 회장과 은행장들이 먼저 여름휴가를 챙기고 직원들의 휴가를 독려한다. 대부분 5영업일씩, 주말 포함 일주일간의 휴가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EO가 먼저 휴가를 떠나니 직원들도 자유롭게 휴가를 쓰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는 후문이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오는 24∼30일 여름 휴가를 떠난다. 윤 회장은 국내에서 가족과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이달 말 가족과 동해안 여행을 다녀올 계획이다.

취임 이래 매년 7월 말에서 8월 초 휴식을 가졌던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다음 달 초에 휴가를 떠난다. 조 회장은 올해 하반기 영국과 북유럽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에 관심이 높은 지역을 방문하는 일정이 아직 확정되지 않아 휴가 날짜가 유동적이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7월 말에서 8월 초에 일주일간 휴가를 간다. 진 행장은 3월 취임한 이래 전국 지점을 일일이 방문하는 강행군을 한 탓에 이 기간 집에서 쉬면서 하반기 경영 방향을 고민할 것으로 알려졌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올해 초 지주사 설립부터 자산운용사와 부동산신탁사 인수·합병(M&A) 등 숨 가쁘게 달려온 일정을 잠시 뒤로하고 다음달 5~7일 휴식을 취하기로 했다. 손 회장은 휴가에서도 다음달 말 예정된 북미지역 기업설명회(IR)에서 우리금융의 성장성과 안정성을 어떻게 강조할지 고민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은 다음달 5∼9일에 국내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내며 책을 읽고 하반기 경영 구상을 할 계획이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이달 2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여름 휴가를 간다. 이 행장은 농가에서 숙식하면서 농사, 생활, 문화를 체험하고 마을 축제에 참여할 수 있는 농촌체험 여행 프로그램 ‘팜스테이’를 할 예정이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측은 “휴가 계획을 공개한 적 없다”며 알리지 않았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