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할리, 51세 나이 무색한 명품 몸매 "20㎏ 감량"

 
 
기사공유
최할리. /사진=SBS '좋은아침' 방송화면 캡처

1세대 VJ 최할리가 '좋은 아침'에서 고민을 털어놓았다. 

18일 오전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좋은 아침'에서는 장가현과 최할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고민을 이야기했다.

올해 나이 51세인 최할리는 이날 "40대를 잘 넘기고 50대를 건강하게 보내고 있다는 이유로 방송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최할리는 이날 고민으로 다이어트를 언급, "20대에는 조금만 식이요법을 하면 몸매 관리가 됐는데 나이가 드니까 살 빼는 데 힘이 들더라"고 토로했다.

특히 출산 후 다이어트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최할리는 "출산 이후 20㎏을 빼야했는데 정말 힘들었다"고 전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4.20상승 4.5110:59 01/22
  • 코스닥 : 682.25상승 5.7310:59 01/22
  • 원달러 : 1165.60하락 1.410:59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10:59 01/22
  • 금 : 64.27하락 0.9710:59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