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박유천에 강제조정 결정 "성폭행 피해여성 A씨에 1억원 배상"

 
 
기사공유

박유천. /사진=임한별 기자

법원이 그룹 JYJ 멤버 출신 가수 겸 배우 박유천과 성폭행 피해여성 A씨에 대해 1억원 손해배상하라는 강제조정 결정을 내렸다. 양측이 강제조정 결정 이후 2주 안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면 확정 판결과 같은 효력을 갖게 된다.

서울9조정회부는 지난 15일 A씨가 박유천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조정을 통해 박유천이 A씨에게 1억원을 배상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박유천을 상대로 1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2016년 12월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는 이 소장과 함께 박유천 소유의 모 오피스텔에 대한 1억원의 가압류도 신청했다. 

재판은 소장 접수 이후 3개월 간 박유천이 의견서 등을 제출하지 않아 변론 없이 판결 선고기일이 잡혔다. 박유천 측에서 뒤늦게 소송위임장과 무변론 판결선고기일 취소 통지서를 발송하면서 판결 선고가 취소됐다. 이후 재판부는 이 소송에 대해 조정회부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재판부는 현재 조정에 갈음하는 조서를 양측에 전달한 상태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 2일 수원지방법원 형사4단독 심리로 진행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선고기일에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40만원과 보호 관찰 및 마약 치료 등의 선고받았다. 박유천은 지난 2월과 3월 전 연인이었던 황하나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서울 용산구 황하나 자택 등에서 7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로 적발돼 조사를 받았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