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한복판서 음란행위' 정병국, 경찰에 체포

 
 
기사공유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의 정병국. /사진=뉴시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의 가드 정병국이 이른 아침 도심 한복판에서 바지를 내리고 길 가는 여성을 보며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인천 남동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정병국을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6시쯤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린 채 길 가는 여성을 보면서 음란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인근을 지나던 한 여성의 신고로 추적에 나선 경찰은 전날 오후 인천 부평구에 위치한 전자랜드의 홈구장 인천삼산월드체육관 주차장에서 그를 붙잡았다. 정병국은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근 구월동 로데오거리 인근에서 공연음란 사건이 몇 건 있어 수사 중"이라며 정병국의 여죄를 수사하는 한편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