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교통운동 “박원순 ‘사람중심 자전거혁명’ 환영”

 
 
기사공유
서울시 자전거하이웨이(CRT) 개념도. /사진=서울시
‘박원순표 자전거정책’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친환경 생활교통수단으로서 자전거의 이용가치를 극대화하는 방안으로 새로운 자전거 인프라 도입을 선언한 것.

박원순 서울시장은 중남미 순방 중인 지난 14일 서울에서 한양도성과 여의도 강남을 잇는 자전거 하이웨이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자전거 하이웨이‘(Cycle Rapid Transportation·CRT) 구축은 이르면 내년부터 가시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CRT의 핵심은 차도를 먼저 확보하고 공간이 남으면 보도를 만드는 방식에서 벗어나 보행과 자전거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이다. 또 지상 구조물과 도로 상부 등의 공간을 활용해 자전거도로가 만들어진다.

박 시장의 이러한 구상을 시민단체가 환영하고 나섰다. 녹색교통운동이 지난 17일 관련 논평을 냈다. 다음은 녹색교통운동의 논평 전문이다.

박원순 시장의 사람중심 자전거 혁명 선언
보행과 자전거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도로공간의 개편을 환영한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이 콜롬비아 보고타의 시클로비아 현장을 방문해 도로공간에서 보행과 자전거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사람중심의 자전거 혁명’을 선언했다. 이번 선언을 통해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가 차량 중심에서 보행자와 자전거가 중심이 되는 도로로의 전환이라는 올바른 방향성을 확고히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 안전한 보행과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시설의 확충은 반드시 필요하기에 이번 선언의 내용에 상당 부문 공감하고 의지도 확인할 수 있었다.

여기에 조금 더 기대하고 싶은 것이 있다. 이 선언이 자전거 하이웨이, 따릉이 확충 등 시설의 공급을 위주로 하는 계획을 넘어서 보다 종합적인 것으로 완성되기를 바라는 것이 그것이다.

시설을 공급할 때에도 박원순 시장의 도로공간에 대한 방정식 전환 언급의 취지와 같이 지금까지 무소불위의 자동차 통행을 보장한 차로 위주의 도로 공간을 축소하면서 보행과 자전거의 공간을 확보하는 전환의 실현을 가장 기본적이고 우선하는 방향으로 추진하여야 한다.

서울시의 자전거도로는 전체 도로의 11%를 차지하고 있으나 서울시의 자전거 수단분담률은 1.4%에 그치고 있다. (2016년 교통연구원 분석결과, 보행자-자전거 겸용도로 포함) 시민들의 일상생활에서 자전거 이용이 높지 않은 이유는 내 집 앞에서부터 불과 몇 백미터의 이동이 불편하고, 분실 위험이 적은 자전거 주차 시설이 마땅히 없으며, 자전거 이용에 대한 시간적·경제적인 실익이 낮기 때문이다.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해 만든 4대강 자전거 도로는 소수 자전거 마니아들의 전유물로 남았고, 한강변 자전거 도로는 출근, 통학보다 레저 목적의 이용자가 훨씬 많다는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서울시가 ‘혁명’이라는 표현으로 보행과 자전거로의 교통정책의 전환을 선언한 만큼, 차량의 속도제한과 승용차 이용을 줄이기 위한 교통수요관리, 대중교통의 경쟁력 향상, 자전거 주차 시설의 확대, 인센티브 제도의 시행 등 자전거가 교통수단으로 생활 속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하는 교통체계 전반에 대한 종합적인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추진하길 바라며 멋진 서울이 되길 희망한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