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유통한 10명 입건… 200억대 위조·판매

 
 
기사공유

특허청 산업재산 특별사법경찰은 배우 송중기씨를 제품모델로 해 국내외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던 ‘7DAYS 마스크팩’(일명 ‘송중기 마스크팩’)을 대량으로 위조해 제조 유통시킨 A씨(53) 등 10명을 상표법 위반혐의로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뉴스1

이른바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을 유통한 10명이 입건됐다.

18일 특허청은 '7DAYS 마스크팩(송중기 마스크팩)'을 대량으로 위조해 유통시킨 A씨(53) 등 10명을 상표법 위반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7DAYS 마스크팩은 지난 2016년 5월부터 2017년 4월까지 배우 송중기를 모델로 출시한 제품으로 A씨 등은 계약이 종료된 시점인 지난 2017년 4월부터 최근까지 정품 200억원대인 607만여개의 위조 마스크팩을 제조해 유통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등은 상표형태와 포장, 상표 등 외관은 동일하나 품질은 낮은 위조 마스크팩을 제조해 정품가격(개당 3000원)의 10분의 1 수준인 300∼600원에 국내를 비롯해 중국, 베트남 등 해외에 판매해왔다고 특허청은 설명했다. 

한편 특허청은 경기도 평택과 김포 일원에서 위조 마스크팩이 제조되고 있다는 제보를 접수해 현장을 적발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65상승 4.418:01 08/21
  • 코스닥 : 615.96상승 8.9518:01 08/21
  • 원달러 : 1202.50하락 5.818:01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8:01 08/21
  • 금 : 59.24상승 0.8418:01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