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연기력논란, '얼굴천재'의 딜레마

 
 
기사공유
차은우 연기력논란./사진=신입사관 구해령 방송캡처

'얼굴천재' 그룹 아스트로 멤버 차은우가 '신입사관 구해령' 첫방송부터 연기력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17일 첫방송 된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연출 강일수, 한현희,극본 김호수)’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로맨스 실록. 한 순간 한 순간이 기록되는 왕자, 도원대군 이림이 매 순간을 기록하는 예문관 사관 구해령을 만나 벌어질 내용을 담았다.

구해령(신세경 분)과 사랑에 빠지는 왕자 이림 역을 맡아 처음으로 사극과 지상파 주연에 도전한 차은우는 첫 방송부터 난관에 봉착했다. 연기력 논란에 휘말린 것. 차은우의 어색하고 과장된 표정 연기에 대한 지적이 잇따랐다. 장면이 다른데 차은우가 눈을 크게 뜨고 놀라는 표정은 변화가 없다는 지적들이 주를 이뤘다.

차은우의 발성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특히 다른 배우들과 함께하는 장면에서 상대적으로 차은우의 약한 발성이 도드라졌다.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사진=장동규 기자

시청자들은 방송 후 “차은우 너무 잘 생겼는데 연기하는 눈동자는 뭔가 잘못된 것 같다” “차은우 표정이 다 똑같다” “차은우 진짜 잘 생긴거 알고는 있다만, 연기 과외라도 좀 안될까?” “목소리 톤 자체가 좀 아쉽긴 하다” 등 반응을 보이며 차은우의 연기력을 혹평, 이어질 극에 우려를 더했다.

앞서 차은우는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에서 "사극 톤과 대사에 대해 감독님과 끊임없이 얘기했다. 처음에는 이림이라는 친구가 서툴 수밖에 없는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막내 같고 아이 같은 면도 있다가도, 성장하고 해령을 만나면서 사건을 겪고 발전하면서 이림도 멋지고 매력 많은 친구가 된다. 재미있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강일수 감독 또한 차은우를 섭외한 계기에 대해 "요즘 드라마도 많고 캐스팅이 힘든 상황인 건 다들 아실 텐데 힘든 상황에서 차은우에게 먼저 제안했고, 본인이 우리를 직접 만나러 와서 '감독님, 촉이 왔다'고 했다. 그래서 하자고 했다"고 밝히며 "본인의 나이, 연기 경력을 볼 때 충분히 잘 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차은우는 "외모에 대한 칭찬이 기분 좋은 한편,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니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분들도 계실 거라고 본다"며 "외적으로 표현하는 것도 있겠지만 이림이라는 인물이 성장하고 발전하는 과정에서 표현하는 부분들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힘주어 말한 바 있다.

연기력 논란을 딛고 차은우가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외모를 뛰어넘는 연기로 시청자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얼굴 천재'에서 '연기 천재'로 거듭날 차은우의 행보를 기대해본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65상승 4.418:01 08/21
  • 코스닥 : 615.96상승 8.9518:01 08/21
  • 원달러 : 1202.50하락 5.818:01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8:01 08/21
  • 금 : 59.24상승 0.8418:01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