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자 “연희동 자택 낙찰자 누군지 알려 달라”

 
 
기사공유
전두환씨의 연희동 자택. /사진=지지옥션
전두환씨 부부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 대한 검찰의 공매처분이 부당하다며 낸 소송에서 매수자가 누구인지 알려 달라는 의사를 밝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부장판사 장낙원)는 18일 전 씨 부인인 이순자씨 등 2명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를 상대로 낸 공매 취소 소송에 대해 올 2월 소송을 낸 지 5개월 만에 1차 변론기일을 진행했다.

이 씨 측은 변론이 열리기 전 낙찰결정문서 등에 대한 사실조회 신청을 했고 이와 관련해 캠코 측은 매수자 인적사항이 생략된 문서를 제공했다.

그러자 이씨 측은 매수자 정보 공개를 요구했다. 매수자 역시 이 재판에 참여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앞선 6차 공매 입찰에서 연희동 사저를 낙찰 받은 사람에 대한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씨 측 대리인 정주교 변호사는 이날 변론 뒤 “연희동 사저를 매입한 그분도 나중에 이해관계가 되면 매각 처분을 전제로 내 소유권이 있다 주장할 테니 나는 이 소송에서 끝장을 보겠다는 것”이라며 “그 사람은 이 소송 외 제3자지만 소송 고지가 되면 판결 효력이 미치기 때문에 고지를 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와 관련된 2차 변론기일은 다음달 29일 오후에 열릴 예정이다.

한편 전 씨는 지난 1997년 4월 내란 및 뇌물수수 등 혐의로 무기징역과 추징금 2205억원을 확정 받았다가 특별사면으로 석방됐지만 추징금을 납부하지 않았다.

이에 검찰은 지난 2013년 미납 추징금 특별환수팀을 구성해 전 씨 일가의 재산 환수에 나섰다. 검찰에 따르면 현재 2205억원 중 1174억원만 환수돼 1031억원이 미납 상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23:59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23:59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23:59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23:59 12/13
  • 금 : 64.92상승 0.9123:59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