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값 3.3㎡당 6억400만원… 명동 상권의 현주소는?

 
 
기사공유
서울 명동 상권. /사진=뉴시스 DB
특색 없는 상권, 중국 관광객 의존 상권 등으로 치부되며 옛 명성을 잃었다고 평가 받는 ‘명동 상권’이 실상은 대한민국 상권 1번지 명성에 어울리는 적정한 성적을 내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19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1분기 기준 상가(중대형, 소규모) 임대료가 가장 높은 상권은 1㎡당 27만8600원을 기록한 명동이고 2위는 강남대로 상권(11만2000원)으로 나타났다.

공실률 역시 명동 상권의 상가(중대형, 소규모)는 4.4% 수준으로 전국 상가 평균 공실률 8.3%의 절반 수준이며 서울시 상가의 평균 공실률(5.3%)보다도 낮다.

명동 상권의 유동인구도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2019년 5월 기준)를 분석한 결과 일일 평균 약 41만명으로 높게 나타났다. 40만명 이상의 일일 유동인구가 집계되는 종각역, 강남역 남부 인근보다는 낮지만 결코 적지 않은 수준이다.

특히 명동 상권 내에 있는 커피전문점의 월평균 추정 매출(2019년 5월 기준)은 약 1억6000만원이다. 명동이 속한 서울시 중구 전체 커피전문점 월평균 추정 매출(약 5700만원)과 비교해 봤을 때 1억원 정도 높은 매출로 나타났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몇 해 동안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줄었다고 해도 올 1분기 중국인 입국자 수가 약 133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6% 늘어나는 등 아직도 명동은 많은 중국인들과 외국인들로 북적이고 있어 현재에도 건재한 상권”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조 연구원은 “명동 상권 내에서도 명동 8길과 명동 6길의 유동인구 유입도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명동 상권은 그 명성 유지에 큰 이변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점차 상권 경계가 없어지고 상권 경쟁이 심화가 예상돼 명동 상권 명성 유지를 위해서는 상권 색채를 강화를 위한 관계자들의 상생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국토교통부의 공시지가 발표 결과 명동 상권에 위치한 네이처리퍼블릭 부지의 땅값은 3.3㎡당 6억400만원으로 16년째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