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5당 대표 회동 시작… 일본 수출규제 '초당적 합의' 나올까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여야 5당 대표들과 환담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오후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동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4시3분부터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를 비롯한 대내외 현안 논의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이날 오후 4시 청와대 충무전실에서 잠시 티타임을 하고 인왕실로 이동해 회동을 시작했다. 참석자들은 2시간가량 국정 현안에 대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회의는 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모두발언 이후 비공개로 전환된다.

이번 회동에서는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대한 대처방안이 핵심의제로 논의될 전망이다. 이외에 북미 비핵화 협상 등 안보문제, 소득주도성장 등 경제정책, 선거제도 개편, 청와대와 정부의 외교·안보라인 교체 등 각종 국내 현안에 대한 의견 교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회동이 끝나면 각 당 대변인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공동 발표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일본 수출 규제에 대처하기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내용이 발표문에 담길 가능성이 있다.

앞서 이번 회동 사전협의를 위해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복기왕 정무비서관 및 여야 5당 사무총장 회동에서는 이날 회동 결과에 따라 공동발표문을 채택하기로 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5당이 공감대를 형성한 것은 최소한 일본의 무역 제재와 관련해서는 초당적인 대처방안을 만들어보자는 것이었다"며 "공동 발표문을 만들어보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정당대표들 간 만남은 지난해 3월7일 이후 1년4개월만이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정당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네번째이고 5당 대표가 모두 모인 것은 2018년 3월 이후 이날이 두번째다.

이날 회동에는 각 당에서 대변인과 대표비서실장 등 15명이 배석했다. 민주당의 홍익표 수석대변인과 김성환 비서실장, 한국당의 전희경 대변인과 이헌승 비서실장, 바른미래당의 최도자 수석대변인과 장진영 비서실장, 민주평화당의 박주현 수석대변인과 김종구 사무부총장, 정의당의 김종대 수석대변인과 신언직 비서실장 등이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고민정 대변인이 참석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