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쯔 '잇포유' 어떤 회사?… "다이어트 도움 준다"

 
 
기사공유
먹방 유튜버 밴쯔 /사진=뉴시스

먹방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29)가 운영 중인 '잇포유'에 관심이 쏠린다.

18일 대전지법 형사5단독 서경민 판사 심리로 열린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 재판에서 검찰은 밴쯔에게 징역 6개월을 구형했다. 

밴쯔는 지난 2017년 건강식품 브랜드 잇포유를 론칭해 다이어트 보조제 등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면서 혼동의 우려가 있는 광고를 심의받지 않고 광고한 혐의로 기소됐다.

잇포유는 '삶을 균형 있게 나눈다'라는 슬로건으로 설립된 건강기능식품 회사다. 잇포유 사이트에서는 현재 다이어트 보조제, 두유 등을 판매하고 있다.

밴쯔는 잇포유를 론칭하며 "굶고, 먹고, 굶고를 반복하는 무리한 다이어트는 건강을 파괴한다. 내가 먹을 것을 내가 좋게 만들어서 직접 먹자는 그런 간단한 생각으로 만들었다"며 "체지방 감소, 건강한 다이어트, 굶지 않는 다이어트, 간편한 섭취로 다이어트하고 싶은 분들께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밴쯔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8월 12일 열릴 예정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