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일본 수출규제, 한일정상 마주 앉아야… 민관정 협의위 제안"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한일 정상회담 추진, 대일특사, 대미특사 파견 등 적극적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 모두발언에서 이렇게 말하고 "한미일 공조가 복원되는 결과가 만들어져야 지속 가능하고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대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 "지금 정부는 별다른 대책 없이 말로 국민감정에 호소하고 있지만,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렵더라도 대통령이 톱다운 방식으로 하셔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대일특사를 서둘러야 하고, 미국 역할이 중요한 만큼 대미 고위급 특사 파견 등 적극적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책임행정이 실종된 상황이다. 외교라인 누구도 일본 경제보복을 예측하지 못했다"며 "대통령께서 외교안보라인을 엄중히 문책하고 경질하시는 것이 국민을 안심시키는 길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대통령께서 야당과 다툴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위기에 맞서려면 협치가 중요하며, 우리 당은 위기 극복에 초당적으로 협력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황 대표는 "지금 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힘을 모아야 한다 생각한다"며 "정부, 국회가 모두 참여하는 민관정 협의위원회 설치를 제안드린다"고 강조했다.

경제정책의 전환도 요청했다. 황 대표는 "일본과 당당하게 맞서기 위해서는 경제의 펀더멘털이 더 튼튼해져야 하지만 경제 현장에서는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정책에 대해 많은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며 "경제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