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일본 방향전환 계기 만들어야… 징용자 배상 대책부터"

 
 
기사공유
손학규 /사진=임한별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일 간 경제 보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해 달라"고 요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진행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제 자신이 한일회담으로 시작한 사람이다. 한일은 끊을 수 없는 관계"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일본에 전문성과 권위 있는 특사를 보내 현안해결에 물꼬를 터 달라"며 이낙연 총리를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 원로, 외교관, 전문가로 구성된 범국가적인 대책회의를 만들어 일본과의 원활한 소통을 할 수 있게 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손 대표는 "나라가 어려워서 서민뿐 아니라 기업들도 힘들어 하고, 목선 사건 등 안보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정치는 계속 싸움만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이 가해져 기업과 국민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면서도 "반일 감정에 호소하거나 민족주의 대응으로 해결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잘못이다. 즉각 철회해야 하는 한편, 우리는 일본이 방향을 전환할 계기를 만들어줘야 한다"라며 "징용자 배상 대책부터 해결책을 찾아야한다. 도덕성 높은 자가 대승적 해결을 먼저 할 때 문제 해결의 길이 열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평창을 계기로 촉발된 평화는 북미 개선으로 발전되더니 당사자인 한국이 소외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우리는 우리대로 조급함은 없었는지 치밀성에서 부족함은 없었는지 따져봐야 할 일"이라고 요청했다.

경제와 관련해선, "대통령이 철학을 바꿔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한다"라며 "소득주도성장은 폐기해야 한다. 시장 우선 친기업 정책으로 철학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와대 조직을 간소화해야 한다"라며 "경제부총리가 기재부 장관인데 일자리 수석, 일자리 부위원장 등 다 간섭하는 자리"라고 지적했다.

정치 개혁 문제에 대해선 "청와대는 국회를 존중해야 한다. 청문회를 요식행위로 생각하고 무시하면 안 된다"라며 개헌에 착수해달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또 "개헌을 위해 범국가적 개헌특위를 만들어 달라. 대통령이 개헌안을 제출했지만 국민들의 개헌에 대한 요구와는 동떨어진 것이었다"라며 "오늘과 같은 영수회담도 정례화해 달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