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일본 수출규제, 특사 파견해 협상해야"

 
 
기사공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8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경제전쟁 전에 협상을 통한 대결로 가야한다"며 "조속히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 특사를 파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모두발언에서 "정부의 특사와 함께 민간 특사도 필요하다. 손 대표가 이낙연 총리를 말했는데 김대중-오부치선언을 기획했던 최상용 전 주일대사와 같은 분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여야 5당 대표가 청와대에서 한자리에 모인 것만으로도 국민에게, 일본에게 주는 메시지가 있다"며 "불안감과 위기감을 느끼는 국민들게 위로와 힘이 될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정상국가라면 일본은 3·1운동 100주년에 사과와 축하사절단을 보내야 맞다"며 "일본이 돌려준 것은 보복이다. 하지만 그때 한국과 지금의 한국은 다르다. 3·1운동 100년의 한국은 정치, 사회, 역사에서 일본을 압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표는 "이번에야 말로 일본을 올라설 수 있는 기회다. 여야 정파를 넘어서 한 길로 가야하는 이유가 거기에 있다"며 "여의도에는 정쟁이 있지만 지금 이 자리에는 애국이냐, 매국이냐 두 개만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 국회 본회의에서 경제보복규탄처리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 추경안도 해야 한다"며 "여당이 양보해야 한다. 국방장관 해임안 등이 그렇다"고 덧붙였다.

또 정치와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은 2년 전 선거제 개헌에 합의하면 분권형도 동의하겠다고 말했다"며 "그 말씀이 유효한지 묻고 싶다"고 질의했다.

아울러 "개헌의 골든타임이 지났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지만 할 수 있다"며 "연동형 선거제가 마련되면 원포인트 개헌에 착수한다는 것이 나경원을 포함한 5당 원대의 합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어제 제헌절이었다. 국회 수장께서 '현행 권력구조로는 한국사회는 전진할 수 없다. 마지막 순간에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촛불을 들었던 국민들은 세상이 바뀌기를 바라는 희망을 놓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